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금융/주식/증권
 부산시 중소기업운전자금, 140개 새마을금고로 취급 확대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2-22 17:49

새마을금고 저리 융자와 부산시 이차보전으로 중소기업 및 서민 가계 지원
부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행정부시장 이병진)는 22일 14:00에 부산시청에서 부산지역 140개의 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 중앙회 부산지역본부와 「부산광역시 중소기업운전자금 융자취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3월 2일부터 부산지역 140개 새마을금고는 부산은행을 포함한 13개 시중은행에서 운영하는 연간 3,000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취급하게 된다.
 
부산시 중소기업육성기금으로 운영하는 중소기업 운전자금은 시중 금융기관이 저리융자를 지원하고, 부산시가 일반 시중금리와의 차액을 보전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부산지역 140개 새마을금고는 자산규모 16조8,554억 원, 2백만명이 거래중(‘20.12.31 기준)이며 금융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대표적인 지역 금융기관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금번 부산시 정책금융 역할 확대와 시중 새마을금고 중소기업운전자금 취급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된 지역 중소기업 및 서민가계 지원을 활성화하고 경제활력 회복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