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文 대통령 '전국민 위로금' 발언에... 야당 4·7 재보궐선거를 겨냥한 '매표 행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2-23 07:44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국민 위로금'을 두고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여당은 경기 활성화를 위한 목적이라고 했지만 야당은 4·7 재보궐선거를 겨냥한 '매표 행위'라고 주장하며 비판에 나섰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비대위 회의에서 “국가 부채 문제를 걱정하면서 선심적 재정 낭비를 얘기하는 것은 어디에 근거하느냐”며 “문 대통령이 좀 정상적인 상황으로 돌아가 합리적 사고로 말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4월 재ㆍ보선 직전에 지급되는 재난지원금 등을 선거용 포퓰리즘이라며 비판하고 있며  "코로나 사태가 언제 종식될 것인지도 단정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과연 재정을 그런 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인지 한번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겠다'고 선심성 이야기를 하는 것은 어느 나라에서도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4차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당정 이견에 대해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강조했던 문 대통령의 지난 8일 수석·보좌관회의 발언을 상기시켰다.

김 위원장은 "그때는 어떤 생각에서 그런 얘기를 했고, 지금 갑작스럽게 전국민을 상대로 위로금을 지급하겠다고 하는 발상은 어떻게 된 것인가"고 반문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회의서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적 피해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 넓고 두터운 지원이 민생 피해의 확대를 막고 경제회복을 앞당길 확실한 정책 수단"이라며 "당과 정부는 넓고 두터운 재난지원금을 반영할 추경안을 28일까지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