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102주년 3.1절 기념식 참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3-01 10:03

3.1운동 발상지에서 선도국가로의 도약을 '세계만방에 고한다’
지난 2020년 3월1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종로구 필운동 배화여고에서 열린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1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거행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 주제는 ‘세계만방에 고하야(世界萬邦에 告하야)’로서, 우리 민족이 일제의 식민 지배로부터 벗어나 독립국임과 자주민임을 선포하고, 세계의 평화와 인류공영을 위해 반드시 독립이 돼야한다는 것을 ‘세계만방에 고한다’는 3‧1운동 당시의 결연한 의지를 담았다.

또한, 일제 침탈의 아픔 속에서도 선조들이 하나 되어 타오른 의지로 이루어 낸 독립을 이제는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선도국가로의 도약과 도전으로 세계만방에 선언한다는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기념식 진행은 독립유공자의 후손인 동원산업 대외협력팀에 근무하는 이재화씨와 아나운서 장예원씨가 맡았다.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감안해 애국지사와 광복회, 독립유공자 후손 및 정부 주요인사 등 50여 명의 소규모 인사만 참석했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독립선언서 낭독 △헌정 공연 △독립유공자 포상 △대통령 기념사 △기념공연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의 순서로 진행됐다.

국기에 대한 경례는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야구선수 류현진씨가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영상을 통해 낭송했으며, 이어 세계적으로 대한민국의 이름을 널리 알리며 국위 선양 중인 스포츠 선수 약 170여 명이 함께 부르는 애국가 제창이 영상으로 상영됐다.
 
지난 2020년 3월1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이어 ‘독립선언서 낭독’은 내‧외국 독립운동가들의 후손들을 중심으로, 수어 통역사, 다문화 대표 연예인 등 총 7인이 함께했다.

독립선어서는 해외 각국에서 우리말(쉽고 바르게 읽는 3·1 독립선언서), 영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우리말 수어로 순차적으로 낭독됐으며, 다시 한번 세계만방에 선언했다.

독립선언서 낭독에 이어 세계적인 첼리스트 홍진호씨가 헌정공연으로 민족 고유의 노래 ‘아리랑’과 아일랜드의 민요 ‘대니 보이’를 엮어 새롭게 연주했다. ‘대니 보이’는 일제강점기에 희생된 위인·열사·무명영웅들을 추도하는 노랫말을 붙여 ‘선현추도가’로도 불린 바 있다.

올해 제102주년 3‧1절을 맞이해 총 275명의 독립유공자가 정부포상을 받게 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을 통해 애국지사분들의 헌신과 희생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독립유공자 일곱 분께 건국훈장 및 대통령표창을 수여했다.

특히 그동안 역사적으로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홍범도 장군의 아내 故 단양 이씨와 아들 故 홍양순의 의병활동 등 공적을 새롭게 발견해 건국훈장을 수여했다.

현재 홍범도 장군의 생존하는 유족이 없는 상황에서 '여천 홍범도장군 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해군 잠수함사령부 ‘홍범도함’에서 근무하는 여명훈 중위가 대리 수상했다.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이어 기념공연에서는 가수 정인씨와 매드클라운, 헤리티지 합창단이 ‘대한이 살았다 2020’를 기념공연으로 선보였으며, 이어 전체 참석자와 함께 3‧1절 노래를 제창했다.

한편 기념식 마지막 순서로는 예비 의료인들 6명의 선창에 맞추어 ‘만세삼창’이 진행됐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