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3일 화요일
뉴스홈 스포츠
이재영·다영 추가폭로, "항상 입에 피 머물고 살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3-02 06:00

(사진=흥국생명-핑크스파이더스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여자배구선수 이재영과 이다영이 학교폭력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폭로의 글이 또 게재됐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쌍둥이 배구선수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쌍둥이 자매들과 함께 운동했던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그 당시 감독이라면서 인터뷰를 한 내용을 보고 화가나서다. 저 또한 피해자였지만 쉽게 용기를 내지 못했던 게 너무 후회스럽다. 우선, 인터뷰 내용 잘 봤다. 그 당시 쌍둥이들이 숙소 생활을 힘들어했다, 그런 일은 모른다고 하셨죠. 그 당시 선생님 제자들이 모두 증인이다. 그런데 모르신다고? 그 당시 상황을 아주 정확하고 생생하게 기억하는데 인터뷰에선 그렇게 말하셨더라."라며 자신이 당한 것을 나열했다.

작성자는 "쌍둥이 중 한 명과 같은 방이었으며 씻고 나와서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을 항상 자신에게 시켰다."라고 주장했다.

또 "어느날은 가해자 중 한 명의 지갑이 없어져 집합을 시켰고 쌍욕을 하며 오토바이 자세를 30분 동안 시켰다. 강한 부정을 하며 부인하니 감독에게 말했고 감독은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거다'라며 양쪽 뺨을 무자비하게 때렸다. 40대 가까이 맞고 나서 이대로는 구타가 안끝날 것 같아서 가져갔다고 거짓말을 하고 마무리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가해자들이 다른 부모님들 학교에 오시는 걸 안좋아해서 항상 몰래 숨어서 만났다. 그러다 들키면 땀수건과 옷걸이로 구타했고 교정기를 한 자신의 입을 수차례 때려 항상 입에 피를 머물고 살았다."라고 폭로했다.

또 "경기 중 발목을 크게 다쳐 경기를 못뛰게 된 상태였는데 저에게 와서 욕하며 아픈척하지 말고 뛰어라라고 했고 그날 숙소에서 집합을 당해 다쳤다는 이유로 욕을 먹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며 정말 허무했다. 무기한 출전 금지? 국대 선발 제외? 그런 거 다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들인 거 알고 있다. 저 가해자들의 파워는 일반인이 막을 수 없는 것."이라며 "그렇지만 저번 2차 폭로자와 같이, 계속 그대로 둔다면 저와 같이 또 다른 피해자가 계속해서 나오게 될 것이다."라고 적었다.

한편, 앞서 지난달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창시절 이재영과 이다영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폭로의 글이 게재됐다.

이에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사과문을 게재하며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후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으며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징계를 내렸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