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수세 몰린 文정부...LH 임직원 100억원대 '사전투기' 의혹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3-04 06:00

국회 국토교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LH 임직원들의 100억원대 사전투기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차동환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여야는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한목소리로 비판하며 정부에 엄정한 대응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서계동 도시재생산업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보상을 전제로 내부 비밀을 알고 그런 짓을 했다면 범죄행위”라며 “LH 직원들이 사전에 어디가 신도시가 될 거라고 예측을 했던지, 사전에 알았던지 해서 개인적 이익을 취하기 위해 묘목도 심고 그런 것 아니냐”면서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친여권 성향의 정의당도 이번 일에 대해 "14명의 직원이 가담했단 점은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조직적인 투기 범죄의 흔적이 역력하다"며 관련자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LH 개발 현장에 대해 가급적 전수조사를 통해 직원이나 그 정보를 알 수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부동산을 가졌는지 조사해야 한다”며 “부동산들이 전산화돼있고 직계존비속의 이름만 넣으면 소유 현황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상임위를 통해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3년 동안 지분까지 나누고, 은행에 수십억 대출까지 받아 가며 토지를 매입한 이들의 행태는 범죄일 뿐 아니라 파렴치한 국민 기만이고 국기문란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LH사장이었던 변창흠 장관을 향해 “직원들이 국민들을 농락하는 희대의 투기를 벌이는 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고 질타했다.

또한 “자신의 재임시절 벌어진 일을 자신의 국토부에 전수조사, LH에 진상조사를 명했다”며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고 꼬리 자르기식 대응”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의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 정책의 최일선 실무 집행 기관 직원들의 투기 의혹은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에 찬물을 끼얹는 반사회적 행위"라면서 국토부를 향해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고 엄정한 조처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