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1일 일요일
뉴스홈 청와대
靑 "문 대통령 백신 선택하지 않고 AZ 접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3-05 07:11

6월 G7 정상회의 일정 역산해 결정
지난 2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북 군산시 코로나19 백신접종용 최소잔여형(LDS) 백신주사기 생산 현장인 풍림파마텍을 방문해 LDS 백신주사기를 보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일반 국민처럼 백신을 선택하지 않고 접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접종 스케줄은 질병관리청의 매뉴얼과 외교 일정 등을 감안해서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백신 접종 시기에 대해 "대면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열려 있는 6월 G7 정상회의 일정을 역산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강 대변인은 현재 질병청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접종하되 백신 선택권을 주지 않고 있다"며 "필수적인 공무로 긴급 출국이 필요한 경우 등에는 예외 경로를 마련해 놓고 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이 전한 문 대통령의 접종시기는 G7 정상회의가 오는 6월11일부터 13일까지 영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므로 아마도 이 기간을 앞두고 접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일단 화이자 백신은 감염병 전담병원 등의 의료진이 접종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일반 국민처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기꺼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8주 간격으로 두 차례 백신 접종을 하므로 문 대통령의 1차 접종은 늦어도 4월 초순쯤으로 전망된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기와 종류 등에 대한 세부 내용을 미리 밝힌 것은 아스트라제네카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가능성을 사전에 해소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편 청와대는 전날인 3일 한 종편방송이 여권 핵심관계자의 말을 빌어 문 대통령이 오는 4월이나 5월쯤에 코로나19 백신을 공개접종할 것으로 보도한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