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청와대 전 직원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조사 지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3-06 06:01

사흘 연속해 LH 직원 땅 투기 의혹 관련 주문
청와대, 유영민 비서실장을 팀장으로 TF 가동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전 직원들에 대해서도 토지 전수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 출입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유 실장에게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 행정관 등 전 직원 및 가족들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여부를 신속히 전수조사 할 것을 주문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조사 계획을 세운 뒤 현재 자체조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 "청와대는 국무총리실 산하에 마련된 정부 합동조사단을 지원하고 대책 마련을 포함해 상황을 총괄 점검하기 위해 유 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도 "전 LH사장으로서 이 문제에 비상한 인식과 결의를 갖고 임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지난 3일부터 사흘까지 참모들에게 세번에 걸쳐 잇따라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지시를 내렸다.

지난 3일에는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LH-관계 공공기관 등의 신규 택지 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다음날인 4일에는 “신도시 투기 의혹이 (LH)일부 직원들의 개인적 일탈이었는지, 뿌리 깊은 부패 구조에 기인한 것이었는지 규명해서 발본색원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청와대 전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 조사에는 민정수석실과 총무비서관실에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