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1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유튜브 출연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3-07 07:54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해 "당해보니 알겠더라. 얼마나 저분이 힘들었을까"라며 "참 온 가족이 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방송에서 '사임 직후 조 전 장관이 위로의 말을 보낸 것으로 안다'는 진행자의 말에 "누가 누구를 위로하나 도대체"라고 답하며 이같이 답했다.

추 전 장관은 조 전 장관의 가족 문제가 불거졌을 당시 더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도 전했다. 

추 장관은 "아픔을 좀 더 일찍 알았더라면, 그때 저는 당에 있었으니 당내 분위기를 알 수 있었다. 선거에 불리할까 봐 거리두기 했다"고 고백했다.

법무부 장관 재임 시절 내내 각을 세웠던 윤석열 전 총장과 검찰조직에 대해선 목소리를 높였다.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 반대에 대해 "수사청 없는 나라가 거의 없는데 검찰총장이 우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명숙 전 국무총리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수사와 관련 재소자 위증을 사주했다는 논란에 대해서 "흐지부지하려고 사건 탈취했구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업무에서 배제 당했다고 주장하는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을 두둔하며 "감찰방해 뿐 아니라 수사방해"라며 "검찰총장 법과 원칙은 휴지통에 들어간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