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1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구시, 코로나19 극복 외식업소 지원에 8.9억원 투입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1-03-07 15:27

지역 일반음식점 100곳 비대면 서비스 전환 컨설팅 지원
외식업중앙회 대구시지회 무료직업소개소 일자리 알선사업 지원
외식업소 시설·환경개선 지원 및 안심식당 육성 지원 확대 등
 
'안심식당(음식점)' 카운터에 설치된 투명가림막./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올해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외식업소의 재도약을 위한 다각도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폐업의 위기에 몰린 지역 외식업소를 대상으로 △비대면 서비스 전환을 위한 컨설팅 지원 △한국외식업중앙회 대구시지회 무료직업소개소 일자리 알선사업 지원 △외식업소 시설·환경 개선 지원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심식당 지원사업 등에 8억9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역 일반음식점 100개 업소를 선정해 포장·배달 등 비대면 서비스 전환을 위한 업소별 맞춤형 컨설팅으로 변화하는 외식소비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한국외식업중앙회 대구시지회에서 운영하는 무료직업소개소의 일자리 알선사업 지원을 통해 구인을 희망하는 지역의 일반음식점과 구직을 희망하는 시민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구인·구직에 따른 수수료 부담을 덜어 주고자 한다. 지난해에는 일자리 연계 지원사업을 통해 2만여 명이 지역의 음식점에 취업했으며, 올해는 4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위생·환기시설 개보수, 무인주문기 등 비대면 서비스 도입 지원을 위한 시설·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안심식당을 기존 783개소에서 1831개소로 확대 지정해 테이블 가림막, 개인별 나눔접시, 종이수저집 등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흥준 대구시 위생정책과장은 "외식업소 지원사업이 침체된 외식상권 회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외식업소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