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1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현직 검사 "윤 전 총장 행보 공개비판, 검찰 중립과 모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1 06:00

윤석열 전 검찰총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현직 검사가 퇴임 후 사회 각계 원로를 접촉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개 비판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철완 대구지검 안동지청장(49·사법연수원 27기)은 이날 검찰 내부 게시판 '이프로스'에 "전직 총장이 어느 한 진영에 참여하는 형태의 정치활동은 아무리 생각해도 법질서 수호를 위한 기관인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에 대한 국민적 염원과 모순되어 보인다"고 밝혔다.

박 지청장은 이어 윤 전 총장에게 "검찰의 수장이었던 분으로서 남은 인생의 중요한 선택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늘리는 방향이 무엇인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적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4일 사퇴한 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비판, 서울시장 선거 등 검찰 현안과 무관한 이슈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왔다.

이어 윤 전 총장에게 "검찰의 수장이었던 분으로서 남은 인생의 중요한 선택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늘리는 방향이 무엇인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앞서 박 지청장은 윤 전 총장이 사퇴하며 남긴 글에 정치활동 등 사적인 이익을 위해 조직과 권한을 활용했다는 프레임을 깨부수어 주셨으면 한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