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전주시 공무원, 미얀마 지지 성금 1500만원 모금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송고시간 2021-04-01 17:59

전주시 공무원, 미얀마 민주화지지 성금 1500만원 모금
전주시, 종교단체, 시민단체 연대조직 통해 모금운동 지속
김승수 전주시장./아시아뉴스통신=이두현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전북 전주시 공무원들이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 국민들을 돕기 위해 성금을 모았다.

전주시는 지난달 30일~31일 이틀간 공무원들이 미얀마 민주화지지 모금운동을 통해 성금 1500만 원을 모금했다고 1일 밝혔다.

‘얼굴 없는 천사’ 도시로 유명한 전주시는 목표금액을 1004만 원으로 정해 김승수 시장을 시작으로 전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어져 이틀 만에 목표했던 모금액을 초과 달성했다.

이날 모금된 금액은 추후 전주시와 종교단체,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미얀마 민주화 지지를 위한 연대조직에 전달될 예정으로, 모금운동은 연대조직을 통해 지속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31일 4대 종단 대표와 18개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얀마 민주화지지 종교·시민단체 간담회’를 열고 모금운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김승수 시장은 “미얀마에 하루빨리 민주주의의 봄이 다시 찾아오길 바라는 마음에서 전주시 모든 공직자들이 뜻을 모았다”며 “전주시청 공무원은 물론 4대 종교단체와 시민연대 모임을 주축으로 민주화지지 모금운동을 지속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ybc91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