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 감만항,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대상지로 선정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4-02 12:10

2022년 실시설계 거쳐 2023년부터 본격 착공… 부산항 북항 재개발 사업 1단계 완공 시기에 맞춰 해양환경 개선 기대
부산 감만항,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대상지로 선정/사진=부산시 제공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지난달 26일,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한 「2022년도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평가 회의에서 감만항이 최종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평가는 비대면 영상회의를 통해 진행되었으며 ▲감만항 오염정도와 ▲재오염 방지계획 ▲항만 여건 ▲준설토 투기장 확보 여부 ▲지자체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감만항이 최종 대상지로 선정되었다.
 
부산시는 감만항 수질 및 저질 오염도 조사 결과를 근거로 제시하고 부산항 부두가 조성된 1944년 이후, 정화사업이 추진된 적이 없어 오염물이 장기간 퇴적되었음을 강조했다. 특히 2030월드엑스포 개최 예정지 인근 해역인 만큼, 수질 개선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설명하고, 현재 북항으로 유입되는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추진 중인 하천 정비사업과 분류식 하수관거 사업 등의 추진상황도 함께 전했다.
 
시는 오는 2022년 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부터 본격적인 정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북항 재개발 사업 1단계가 완공되는 시기에 맞춰 인근 해역의 해양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감만항이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이미 사업을 완료한 남항과 다대포항, 현재 추진 중인 용호만, 감천항, 북항 일부 해역을 포함해 부산지역 주요 항만의 자정능력이 대부분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오염퇴적물로 인한 악취와 수질 저하 등 시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쾌적한 해양환경을 조성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향후 2030월드엑스포 개최 시에는 쾌적하고 아름다운 감만항 본연의 모습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