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3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진중권 “생각보다 표차가 큰 듯”...박영선 측 “吳 사퇴 안하면 중대 결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3 06:00

진중권 존양대 전 교수/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측이 2일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겨냥해 사퇴를 촉구하며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오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 마친 뒤, “본인이 공언한 대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중대 결심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두고 보시라”고만 답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측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측의 '중대결심' 발언에 대해 "선거가 급해지니 민주당이 '기억농단'을 통한 억지 네거티브에 힘을 쏟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후보 측 선대위 김예령 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실체 없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면서 "민주당은 '원칙 있는 패배'를 준비하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서울시장 후보 측이 "중대 결심"을 언급한 것에 대해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것 같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듯"이라면서 "네가 사퇴 안 하면 내가 사퇴하겠다는 얘기겠죠. 대패해 망신당하기보다는 바둑판 자체를 엎어버리겠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