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8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키르기스스탄에서 현지 동포 및 고려인 대표와 오찬 간담회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송고시간 2021-04-04 10:40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오후(현지시간) 두 번째 방문국인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 소재 한 호텔에서 현지 동포 및 고려인 대표와의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오후(현지시간) 두 번째 방문국인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 소재 한 호텔에서 현지 동포 및 고려인 대표와의 오찬 간담회를 시작으로 키르기스스탄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우리나라 국회의장이 키르기스스탄을 공식 방문한 것은 박 의장이 처음이다.
 
박 의장은 키르기스스탄 동포 및 고려인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바닷물이 닿는 곳에 화교가 있다는 말처럼 세계 사람의 발길이 닿는 곳에 우리 한인 교포가 있다는 생각을 오래 전부터 해 왔다”면서 “재외동포 여러분 한 분 한 분은 훌륭한 대한민국의 민간 외교관들이다. 고려인 여러분들은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을 이어주는 훌륭한 가교 역할을 해주셨고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저희 방문의 주된 목적은 대한민국에서 추진하고 있는‘신북방정책’의 중점협력대상국으로서 키르기스스탄과의 관계를 한 단계 높이고자 하는 것이다. 외교는 대통령 중심의 행정부 외교와 국회의장 중심의 의회 외교가 씨줄과 날줄처럼 얽혔을 때 효과를 더 높일 수 있다”며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서 수교 29년 만에 최초로 공식 방문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이번 방문 동안 자파로프 대통령을 비롯해서 총리, 국회의장을 만나 양국 간 협력을 논의할 것이다. 그 과정에서 우리 1700여명의 교민과 1만700여명의 고려인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릴 것”이라고 방문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양국 간 직항 노선이 개설되면 더욱 빈번한 왕래가 있을 것이고 대한민국 정부는 올해부터 키르기스스탄을 ODA(공적개발원조) 중점협력국으로 승격시켜 양국 간 방역관계, 민간협력관계가 더욱 굳건해질 것”라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당당히 뿌리 내려준 현지 동포 및 고려인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한 뱌체슬라브 키르기스스탄 고려인협회장은 건배사를 통해 “(국회의장의) 이번 방문은 역사상 처음이다. 저희들은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이번 방문을 통해 키르기스스탄과의 협력관계가 역동적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갖게 됐다”고 감사인사를 표한 뒤 “우리는 하나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기수 키르기스스탄 한인회장 등 동포 및 고려인 대표는 재외동포의 한국 코로나19 백신 접종, 한국 의료봉사단의 키르기스스탄 파견, 고려인 3‧4세대의 한국 국적취득 간소화, 고려인의 집 재건축 지원 등 건의사항을 박 의장에게 전달했고, 박 의장은 우리 정부가 진지하게 검토할 수 있도록 정부 측에 권고하겠다고 답했다.
 
박병석 의장을 비롯한 한국 방문단은 지난 2일 오후 타지키스탄 두샨베 외곽에 위치한 누렉 수력발전소를 시찰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김기수 키르기스스탄 한인회장 등 동포 5명과 한 뱌체슬라브 키르기스스탄 고려인협회장 등 고려인 5명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임종성·박영순·임오경 의원, 국민의힘 조명희·양금희 의원,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참석했다.
 
앞서 박 의장을 비롯한 한국 방문단은 지난 2일 오후 타지키스탄 두샨베 외곽에 위치한 누렉 수력발전소를 시찰했다. 발전 용량이 3백만 kW에 달하는 누렉 수력발전소는 타지키스탄 전력의 70%를 공급하고 있다.

sunab-46@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