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3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제주환경원, 덴마크 대사관과 하수슬러지 처리 기술 협약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5 13:48

(왼쪽부터) 덴마크 대사관 센터장 피터뱅스보, 대사 아이너 옌센 , JDC 과기운영지원단장 정욱수, 제주환경원 정요한 대표가 하수슬러지 처리 기술 협약을 맺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함현진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덴마크 대사관은 지난 4월 1일 제주도 내 JDC 첨단산업단지 'Route 330' 기업인 제주환경원과 덴마크의 세계적인 하수슬러지처리 전문기업인 '아쿠아그린AquaGreen, 노드포스 NORDPHOS'와 협약을 맺었다고 5이 밝혔다.

이 기술은 제주도 내 하수슬러지에서 중금속을 분리하여 하수를 중수로 재이용 시킬 수 있고, 인(燐, 15P)을 회수하여 곧바로 비료를 만들어 슬러지의 양과 부피를 90프로 이상 감축시키는 것으로 덴마크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제주환경원 정요한 대표는 “덴마크의 하수슬러지 처리기술은 오랜 기간 동안 축적되어온 선진화된 안정된 기술이며, 독일은 2035년부터 하수슬러지에서 인을 추출하도록 법을 제정하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하수슬러지 처리사업을 통해 생산된 비료는 코로나 경제로 타격을 받은 농어민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여 제주도 감귤생산과 양식장에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