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마지막날도 강북 훑은 오세훈...“불공정 없애겠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7 06:00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새절역 인근 불광천에서 열린 4.7 재보궐선거 유세현장에 나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차동환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6일 청년층의 지지세와 관련, “오세훈이 잘나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위선에 지쳤기 때문에 기회를 한 번 주는 것”이라고 자세를 낮췄다.

오 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 총선 당시 출마했던 광진구 자양사거리 출근인사 유세를 시작해 중랑·노원·강북·성북·종로·은평·서대문·중구를 찾아 유세를 펼쳤다.

그는 이날 저녁 4·7 재보선 마지막 선거운동으로 신촌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으로 이동, 유세에서 "청년들이 지지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이 몹시 두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는 중랑구 면목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주먹인사를 나누며 “투표해달라”고 호소했고, 유세에선 “지지율이 아주 조금 앞선다고 해서 방심하면 정말 큰일 나는 보선”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노원구 상계백병원 사거리 유세현장에서는 “청년들이 눈뜨기 시작했다. 분노하기 시작했다. 결코 국민의힘을 좋아해서도 아니고, 저 오세훈이 잘나서도 아니다”라며 “한번 기회를 줘보겠다는 것이다. 밝은 대한민국 심장 서울이 다시 뛸 수 있도록 열심히 뼈가 가루가 되도록 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마지막 유세는 오 후보와 야권 단일후보를 놓고 경쟁을 펼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스타트를 끊었다. 안 대표는 "이 정권 들어 적폐청산을 거의 매일 외쳤는데 최근 들어 그 이야기를 안 한다. 자기들이 적폐라 그렇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파리가 앞다리를 싹싹 비빌 때 그건 사과하는 게 아니라 빨아먹을 게 없는지 기다리는 것이라 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말을 언급하기도 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유세현장에서 “박영선 후보 캠프는 돈 준다, 뭐 해준다 해도 젊은이들이 모이는 이 거리에 못 오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당당하게 왔다”고 말했다. 

오세훈이 잘나서가 아니다. 문재인 정부의 무능에 지쳐 기회를 줘보려는 것뿐이다'라고 말했는데 전 젊은 친구들의 이런 경고가 두렵다"고 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