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4·7 재보선 선택 "국민의힘 오세훈 vs 민주당 박영선" 누가 웃을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7 07:00

(좌측)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우측)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7일 진행되는 보궐선거의 결과에 여야의 명운은 물론 문재인 정부의 하반기 국정운영 동력까지 명암이 엇갈릴 것으로 전망되면서,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가장 큰 격전지인 서울에서 거대 양당의 득표율에 따라 정권 말 안정적인 국정운영과 정권심판론 중 한 곳에 힘이 실리며 대선 정국까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선거운동 기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각각 ‘안정론’과 ‘심판론’을 내세워 격하게 맞붙었다. 선거에 임박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신도시 땅투기 사태로 국민들은 분노했고, 이에 이번 선거에서 공정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그려 내길 바라는 민심이 어느 때보다 컸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역에서 4.7 보궐선거 집중 유세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차동환 기자

하지만 여야는 정책 경쟁 대신에 악화된 부동산 민심에 편승한 거짓말·네거티브 공방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야당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6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땅 의혹과 관련, “오 후보가 신었다는 페라가모 로퍼 신발의 사진을 찾기 위해서 네티즌들이 총출동 했다. 드디어 어떤 분이 사진 한 장을 찾아서 올리셨다”고 말했다. 

박영선 후보는 어제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민심의 바람이 변하고 있다. 바람 방향이 완전히 지난 주말을 계기로 변했다"며 "거짓말을 하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심판하자는 소리가 점점 더 높아져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진심이 거짓을 이기는 서울을 바라는 시민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지난 금요일과 토요일 사상최고를 기록한 사전투표율이 공정한 서울을 바라는 서울시민의 열망"이라고 사진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새절역 인근 불광천에서 열린 4.7 재보궐선거 유세현장에 나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차동환 기자

국민의힘 오 세훈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을 상징하는 '빨강' 운동화를 신고,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출근 인사로 유세를 시작했다.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광진에서 낙선의 고배를 마신 오 후보는 "1년 전과 다르게 젊은층의 지지를 피부로 느낀다"고 강조하면서 "국민의힘이 충분히 변화해서 바뀐 지지라 보이지 않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정신을 차려야 우리 미래가 바뀐다"고 정권 심판론을 부각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실패’로 규정하고 ‘내로남불’ 정권을 심판하자고 나섰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은 ‘인물론’을 내세워 ‘미워도 다시 한 번’이라고 민심을 다독였다.

유세 마지막날인 6일 여야는 서울과 부산에서 마지막 표몰이에 나섰다. 지난 1일 이전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정권 심판론이 적잖은 격차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지만, 선거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오 후보는 이날 최근 발표된 공시지가 상승률이 높은 노원구와 도봉구, 강북구 등 소위 '노도강' 지역을 포함해 강북의 9개 구(區)를 훑었다. 노원구 유세에서 그는 "박 후보가 공시지가 상승률을 10%로 제한한다고 공약했는데, 저는 동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 후보의 야권 후보 단일화 경쟁자였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유승민·나경원 전 의원 등도 이날 오후 서대문구 신촌에서 진행된 마무리 유세 현장에 오 후보와 함께 오세훈 후보를 지지 호소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