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박형준 "치르지 않아도 될 선거...피해 여성에게 위로의 말씀 전한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조이호기자 송고시간 2021-04-08 06:00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밤 당선이 확실시 된 가운데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사진제공=박형준캠프

[아시아뉴스통신=조이호 기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앞도적인 표차로 당선된 가운데 부산시민의 성원과 피해 여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당선 소감을 밝혔다. 

박형준 후보는 "선거기간 내내 갖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의 그 마음,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하고

이어 그는 "치르지 않아도 될 선거 때문에 선거기간 내내 고통받았을 피해 여성분께 새로 선출된 부산 시장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피해 여성을 위로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에 대해 "선거로 표출된 민심에 따라 국정을 대 전환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시민 여러분의 뜨거운 지지가 저 박형준이 잘나서 또는 저희 국민의힘이 잘해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저희가 오만하고 독선에 빠지면 언제든 그 무서운 심판의 민심은 저희를 향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겠다"며 경계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밤 당선이 확실시 된 가운데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사진제공=박형준캠프

또한 박 후보는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서는 제 나름대로 이미 설명을 다 드렸다고 생각한다. 선거 과정에서 왜곡되거나 잘못 사실이 알려진 일이 너무 많다"고 답변했다. 

이어 "의문이 제기되면 일일이 설명해 드리겠다. 아울러 엘시티 거주 문제에 관해서는 다시 한번 말하지만 어떤 특혜나 분향에서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하고

그는 "모든 자료로 제가 증명할 수가 있다"고 말한 뒤  "문제는 서민들 정서에 맞지 않는 집에 산다는 도덕적 비판에는 제가 일정하게 수긍하기에 머지않은 시점에 엘시티를 처리하고 거기서 만일 남는 수익이 있다면 공익에 쓰겠다"고  밝혔다. 



aurumflo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