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김종인 떠나긴 하지만 ...윤석열 동반복귀 가능성 무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8 17:26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기자회견을 가졌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4·7 재보궐선거 압승에 대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며 마지막 쓴소리를 남기고 당을 떠났다.

김 위원장은 이날 퇴임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근본적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대위원장 수락 당시 제가 약속한 건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을 만한 여건이 확립하면 언제든 주저 없이 물러난다는 것이었다"며 "이번에 압도적 지지로 서울·부산 재보선을 승리하며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이제 자연인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는 정치계의 킹메이커이자 위기에 빠진 당의 구원투수 역할을 수행해 온 김 전 위원장의 추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위원장은 자연인으로 돌아 간다고 했지만 또 다른 준비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 떄문이다.

김 전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당선시켰다. 하지만 대통령 당선 이후 의견이 맞지 않아 탈당하고 두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박근혜는 혼잣말처럼 계속 이야기하는데 무슨 말인지 하나도 알아들을 수 없었다. 그래서 박근혜랑 다시는 만나지 않을 것처럼 헤어졌다”고 썼다고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천하가 자기 것인 줄 알고 방자하게 굴고 겉과 속이 다르다”며 “주변 인간관계도 복잡한 사람”이라고 혹평했다.

야권에서는 김 위원장의 잠행은 길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차기 대선주자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윤 전 총장과 손잡고 여의도로 복귀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김 위원장은 얼마 전 윤 전 총장을 향해 "'별의 순간'을 붙잡았다"고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인 바 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