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식 참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4-10 06:00

"우리 손으로 만든 세계 여덟 번째 쾌거, 자주국방 시대 열어"
9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생산공장에서 열린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식에 참석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출고식에 참석해 국내 기술로 자체 개발·생산한 전투기의 첫 출고를 축하하고 개발에 힘써온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출고식에는 정부, 국회, 군 주요 인사, 주한 외교사절단, 항공 관련 기업인 및 근로자, 학생, 지역주민, 관련 공공기관 등과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대표단 등 주요 인사 230여 명이 참석했다.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는 고정익 항공기로는 지난 2001년 고등훈련기 T-50 시제 1호기 출고 이후 20년 만에 이룬 성과다. 

향후 최종시험이 완료되면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첨단 초음속 전투기를 개발한 국가가 된다. 

KF-21은 설계부터 생산에 이르는 전 과정을 우리 기술진이 주도했다. 이 과정에서 타국의 4.5세대 전투기 탑재장비 성능에 필적하는 능동전자주사 레이더(AESA), 탐색추적장치(IRST), 표적추적장비(EO TGP), 전자전 장비(EW Suite) 등 4대 항공전자장비와 기타 핵심장비들을 국산화했다.
 
9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KF-21 보라매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현재 719개 국내업체가 참여해 주요구성품 100품목 중 69품목에 대한 국산화에 힘쓰고 있으며, 주무 부처인 방위사업청은 앞으로 있을 양산 과정에서 추가적인 국산화도 지속해서 진행할 계획이다.

정부와 방위산업계는 KF-21 개발을 통해 공군의 독자적 전투기 개발·운용 역량 강화는 물론 항공 및 관련 산업으로의 경제 파급효과까지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오늘은 특별한 날이다. 우리가 독자 개발한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 ‘KF-21’의 시제기가 드디어 늠름한 위용을 드러냈다"며 "우리가 우리의 기술로 만든 우리의 첨단전투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도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를 갖게 됐다.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항공산업 발전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며 "민·관·군 모든 개발진과 참여 기업의 노력, 국민들의 응원이 함께 이룬 성과로 크나큰 자부심을 느끼며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주요 개발·생산인력 중 20여 명을 한 명 한 명 호명하며 직접 소개하고, 그간의 노고에 대해 직접 감사 인사를 전달하고 격려했다.

한편, 공동개발국 인도네시아는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장관을 대표로 하는 사절단을 파견해 양국 안보 협력의 대표적 성과인 KFX/IFX 사업의 순항을 축하했으며, 앞으로도 공동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