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민심 다잡기 나서, 방역.경제 회의 소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4-12 07:00

12일 특별방역 점검회의, 15일 확대경제장관 회의
靑 "4.7 민심 드러난 국정 현안 챙기는 첫 행보"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7 재보선 참패에 드러난 민심을 살피기 위해 잇따라 회의를 열고 국정 현안을 점검한다.

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를 주재해 백신 수급 계획 등을 포함한 코로나 대응 전략을 점검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특별방역점검회의는 코로나 총력 대응 체계를 구축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긴급 소집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는 15일에는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소집해 경제 상황과 주요 전략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 전략을 논의한다.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4·7 재보궐 선거 이후 민생 현안인 코로나 방역과 경제 관련 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것은 선거 패배에 따른 민심 이반을 빨리 수습하고 떨어진 국정 지지율을 신속히 회복하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8일 문 대통령은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께서 특별방역점검회의와 확대경제장관 회의를 잇따라 소집해 직접 챙기는 것은 국민께 밝힌대로 국정 현안을 다잡아 나가기 위한 첫 번째 행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시켜 나가기 위해 더욱 낮은 자세와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