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8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송언석 의원, 당 사무처 직원 폭행 논란 국민의힘 탈당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15 06:00

국민의힘 송언석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4·7 재보선 당일 선거 상황실에 자리가 없다며 당직자를 폭행한 송언석 의원이 결국 국민의힘을 자진 탈당했다.

송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국민의힘을 탈당해 당 외곽에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지난 7일 당사 개표 상황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준비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의 정강이를 발로 찬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 의원은 처음에는 폭행 사실은 부인했지만, 사무처 당직자들이 송 의원을 향해 사과와 탈당을 요구하는 성명을 내는 등 파문이 커지자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송 의원은 당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으로서 개표방송을 보기 위해 중앙당사 상황실을 찾았다가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의 정강이를 발로 여러 차례 폭행했다.

이후 송 의원은 피해 직원에게 사과했으나, 당 안팎에서 송 의원을 징계해야 한다는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그러면서 여론이 점점 더 악화하자 주호영 당 대표 직무대행이 12일 “선거 당일 개표 상황실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져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공개적으로 사과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국민의힘은 송 의원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19일 오전 윤리위원회를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송 의원이 자진 탈당함에 따라 윤리위를 열지 않고 상황을 종결할 것으로 보인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