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0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시, 친환경 소비·생산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4-15 09:45

◈ 부산녹색구매지원센터,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평가에서 최우수(S) 등급 받아… 미래세대 환경주역 양성을 위한 녹색소비 교육 전문 강사 육성에 높은 점수
◈ 지자체 최초, 녹색특화매장(제로-웨이스트 샵) 추진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에 적극 노력
부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녹색제품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 설치한 ‘부산녹색구매지원센터(센터장 박숙경)’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실시하는 정기평가에서 최우수(S)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녹색구매지원센터는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부산을 포함하여 전국 8개 시·도에 설치되어 있다. 센터는 다양한 교육과 홍보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녹색제품을 알리고, 시민들의 친환경 소비생활 실천을 돕는 민·관 협치기구이다.
 
부산녹색구매지원센터는 지난 2013년, 광역시 최초로 개소해 녹색소비* 인식개선 및 친환경 생활 실천을 위한 전초기지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래세대 환경 주역을 양성하기 위해 유아와 어린이 1만1천여 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을 추진하고, 유아교육 기관 종사자가 자체적으로 녹색소비 교육 강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해 호평을 받았다.
 
아울러, 지역의 녹색제품 생산 활성화를 위해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컨설팅 추진, 환경표지인증 수수료 지원, 부산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ENTECH)에 참여 등 녹색제품 생산과 소비를 연결하는 활동도 적극 추진한 바 있다.
 
부산시는 녹색구매지원센터를 통해 올해에는 ▲미래세대 환경주역을 양성하는 녹색어린이집 만들기 ▲어린이·청소년 대상 녹색소비학교 등을 운영해 녹색소비 생활 교육을 더욱 공고히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120개 단체 및 기관이 참여하는 녹색소비네트워크 운영 ▲녹색매장 및 녹색제품 취급매장 모니터링 ▲녹색제품 구매 홍보 온·오프라인 캠페인 ▲녹색특화매장*(제로-웨이스트 샵) 지정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센터의 내실화를 꾀할 계획이다.
 
박숙경 부산녹색구매지원센터장은 “시민의 일상생활에서 녹색제품 사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생활밀착형 녹색제품 정보제공과 체험교육에 역점을 두어, 명실상부한 친환경 생활 길잡이로 부산녹색구매지원센터의 기능을 내실화하고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준승 부산시 환경정책실장은 “녹색제품 생산·구매 활성화를 위한 센터의 다양한 노력들이 좋은 결과를 얻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센터가 시와 함께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비·생산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