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허영, "일본은 후쿠시마 원저 오염수 방류 계획 즉각 철회하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조이호기자 송고시간 2021-04-15 13:39

아소다 부총리 즉각 사과해라.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조이호 기자]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5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경고했다. 

허영 대변인은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조치는 우리나라와 국제사회는 물론, 일본 내 다수의 반대 여론까지 무시한 독단적인 조치"라며 "일본 정부는 이웃 나라들의 안전은 외면한 무책임한 결정을 누구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점을 주지하고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오염수를 마셔도 별일 없고 우리나라와 중국이 방출하는 양 이하라고 말하는 몰상식하고 몰염치한 발언을 한 일본 아소다로 부총리는 즉각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일본이 예고한 대로 2년 뒤 원전 오염수가 방출되면, 약 137만 톤의 막대한 양의 방사성 오염수가 최대 30년에 걸쳐 바다로 배출된다."며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하루 140톤 이상의 오염수가 발생해온 점을 고려하면, 방출량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1차 정화 이후 잔류하는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바닷물로 400~500배 희석해 흘려보내면 세계보건기구 음용수 기준치 이하의 방사성 물질이 배출되는 것이라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한다"고 말한뒤

이어 "그러나 일본의 계획대로 배출이 가능할지도 의문이며,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근본적인 안전성 우려는 해소되지 않는다.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희석해 순차 방류하더라도 바다에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 총량은 변함이 없기 때문이다."며 "이는 해양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더불어 그는 "일본이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집행부의 양해를 얻었다고 해서 원전 오염수 문제를 뜻대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큰 오산이다"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장기간 대규모로 방출하는 특수한 경우에도 일본의 안전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인권과 건강권’ 등을 담당하는 유엔특별보고관 5명은 지난달 11일 성명에서 “오염수의 태평양 방류는 수용 가능한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일본 국민도 절반 이상이 방류를 반대하고 있다."며 "방류 결정을 철회하지 않을 시에 발생하는 국제사법 분쟁은 일본이 자초한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aurumflo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