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청와대
靑, "문대통령 5월 후반쯤 워싱턴 방문 한미 정상회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4-16 06:27

한반도 비핵화 및 한미 동맹 발전 방안 논의 할 듯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 후반기 워싱턴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방미 일정을 이같이 전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굳건한 한미동맹의 지속적인 발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한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및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우정에 대해 양국이 부여하는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 관련 상세 일정에 대해서는 "한미 간 계속 조율 중"이라며 "구체 사항이 정해지면 알리겠다"면서 말을 아꼈다.

한편 지난 2월 4일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첫 한미 정상간의 통화를 가진바 있다.

양 정상은 이날 30여분간 대화를 나눴으며 한미가 역내 평화․번영의 핵심 동맹임을 재확인하고, 가치를 공유하는 책임 동맹으로서 한미동맹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