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김어준 출연료 논란에 야당 질의에...감사원 "TBS, 직무감찰 대상 해당"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20 06:00

TBS 교통방송'김어준의 뉴스공장'이미지./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TBS교통방송 간판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어준 씨의 출연료 논란이 드거운 감자로 떠오르는 가운데 감사원은 TBS가 감사 대상에 해당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19일 공개한 감사원 서면 질의서에 따르면 감사원은 "TBS는 감사원법 규정에 따라 회계검사(예산 집행 등 포함) 및 직무감찰 대상"이라고 답했다.

감사원은 TBS가 감사원의 감사 대상인지를 묻는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의 서면 질의서에 감사원법 규정에 따라 회계검사 및 직무감찰 대상에 해당한다고 답했다.

앞서 야당에서는 김어준 씨의 출연료가 회당 200만 원으로, TBS 제작비 지급 규정에 어긋난다는 의혹을 제기함으로 답변이 나온것이다.

박 대출 의원은 이에 감사원에 ‘서울시 미디어재단인 TBS는 감사원의 감사 대상인지’ ‘서울시는 TBS에 연간 예산 약 400억원을 지원하는데 출연료와 비용 지출 등이 적절하게 집행되었는지에 대해 감사가 가능한지’ 등을 각각 질의했다.

박 의원은 “TBS 예산이 적정하게 집행됐는지 감사원이 감사할 필요가 있다”며 “국회에서 감사 요구안 의결을 추진해 서울시민의 세금을 정당하게 썼는지 따지겠다”고 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