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코로나 극복 위한 아시아 공동 대응 필요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4-21 06:00

중국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 영상축사
"다자주의 협력 통해 세계 경제회복 앞당겨 나가자"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열린 2021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서 축하 영상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모습.(사진출처=청와대 제공 영상 캡처)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열린 2021년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 영상 메시지를 통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대면회의와 비대면회의를 혼합한 방식으로 개최됐으며 우리나라, 중국,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싱가포르, 캄보디아, 몽골 등 7개국 정상들이 실시간 화상 참여 또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보아오포럼 창립 20주년을 축하했다.

보아오포럼은 아시아 국가들의 협력과 교류를 통한 경제발전을 목적으로 창설된 비영리 민간기구로 지난 2001년 출범해 2002년부터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매년 열리고 있다.

이번 총회에서는 코로나 이후 시대에 대비한 글로벌 거버넌스 강화와 당면한 현안들에 대한 다자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세계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포용적 회복을 이루기 위한 아시아의 역할과 글로벌 거버넌스의 강화 방안을 제안했다.

또 포용성이 강화된 다자주의 협력과 자유무역 강화를 통해 세계 경제회복을 앞당길 것과 코로나 극복을 위한 아시아의 공동대응을 강조했다.

이어 녹색 회복을 앞당기기 위한 한국의 그린 뉴딜과 2050년 탄소중립 비전을 설명하고, 다음달 5월 개최될 P4G 서울 정상회의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데 적극 기여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신기술과 혁신 거버넌스 협력으로 미래에 대한 준비가 필요함을 강조하며, 디지털 강국으로서의 우리의 경험 공유 및 협력 의지 등을 전달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보아오포럼 참석은 책임있는 중견 선도국으로서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비전을 공유했다"며 "당면한 국제 위기 극복을 위한 아시아권 민관차원 논의에 적극 참여하는 유용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