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8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신났네 신났어" 김상희 사과 거부...야당 단체 퇴장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4-21 06:00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되는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들이 김상희 국회부의장에게 야당의원 비난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사진출처=SBS방송캡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야당 의원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가운데 20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정부질문 도중 본회의장에서 전원 퇴장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날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5번째 질의자인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 발언이 끝난 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의사봉을 김 부의장에게 넘겼다.

그러자 김상희 국회부의장의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김 부의장이 사과 발언 없이 회의 진행을 이어가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항의하며 전원 퇴장했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 원내부대표단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을 찾아 김 부의장이 사과하지 않을 경우 국회부의장의 본회의 사회를 거부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날 비공개 항의 방문 직후 의장실 관계자는 “의장께서 국민의힘 원내부대표단이 말씀하신 것을 잘 이해했다고 한다. 김 부의장과 이 문제에 대해 얘기해보겠다 하셨다”고 전했다.

앞서 김상희 부의장은 어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에 대해 동료 야당 의원들이 큰 소리로 격려를 보내자,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아주 신났다"면서 조롱하는 발언을 했다. 

허 의원은 20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어제 국회 본회의에서 대정부질문을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던 저는 순간 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평소 후배 여성 국회의원에게 건네주시던 위로와 격려의 따뜻함은 오간 데 없고 오직 야당에 대한 비아냥과 차가운 오만함 만이 가득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