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8일 토요일
뉴스홈 청와대
靑,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 임직원 집중 감찰 실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4-23 06:00

직원 남용 인사 및 이권개입 행위 적발, 무관용 원칙 적용
청와대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임기 말을 앞두고 공직사회 기강 잡기에 나섰다.

청와대는 22일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국무총리실, 감사원, 국민권익위원회가 참여하는 공직기강 협의체 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공직기강 협의체는 지난 2019년 1월에 결성됐으며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국무총리실과 감사원, 국민권익위원회가 참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들은 물론 전국의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직권을 남용한 인사 및 이권개입 행위에 대해 집중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감찰반,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 감사원 특별조사국이 역할을 분담키로 했다.

또 권익위는 이러한 집중 감찰을 지원하기 위해 공직비위 집중신고 기간을 두고 공직비위 신고센터를 운영해 유기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부동산 부패를 청산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엄중한 시기"라며 "그러나 최근 일부 공직자 등의 부정의혹 사례가 발생해, 이러한 유형의 공직비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긴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앞으로 공직자 등의 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그 책임을 물어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