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0일 월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내외, 명동성당 빈소 찾아 정진석 추기경 조문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4-30 06:00

"우리에게 큰 가르침을 주신 한국 천주교의 큰 기둥을 잃었다"
29일 천주교 신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서울 명동대성당에 마련된 고(故) 정진석 추기경의 빈소를 찾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의 안내를 받으며 조문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서울 명동대성당에 마련된 고(故)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날 천주교 신자인 문 대통령 내외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함께 빈소를 찾았으며, 정 추기경의 유리관 앞에서 성호경을 긋고 잠시 묵상한 뒤, ‘정진석 추기경님을 위한 기도문’을 읽었다. 이어 옛 주교관으로 자리를 옮겨 염 추기경과 환담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한국 천주교의 큰 기둥을 잃었다”며 “우리에게 큰 가르침을 주시며 힘든 순간에도 삶에 대한 감사와 행복의 중요성과 가치를 강조하셨다"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이어 "갈등이 많은 시대에 평화와 화합이 중요하다고 하셨다"며 "하늘에서도 화합하는 사회를 누구보다 더 간절히 기도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2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서울 명동대성당에 마련된 고 정진석 추기경의 빈소를 찾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과 함께 '정진석 추기경님을 위한 기도문’을 읽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천주교가 방역정책을 잘 준수해주고 특히 지난해 미사중단이라는 초유의 결단을 내려주셔서 감사드린다”며 “故 정진석 추기경님의 하늘나라에서의 간절한 기도가 꼭 이루어지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염수정 추기경은 “정진석 추기경께서 2월 21일 성모병원에 입원해 65일간 연명치료 없이 수액만 맞으며 잘 이겨내셨다”고 답했다. 

또 “코로나19로 병문안을 자주하지 못했지만 정 추기경께서는 우리나라와 교회, 평화, 사제와 신자들을 위해 기도하시고 계셨다"며 "이제는 주님 품 안에서 우리를 위해 기도해 주실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염 추기경은 “당연히 국민으로서 방역은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어려운 가운데 정 추기경 조문을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정 추기경의 장례미사는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5월 1일 오전 10시 한국주교단과 사제단 공동집전으로 봉헌된다. 이후 유해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용인공원묘지 내 성직자묘역에 안장된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