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인천시당,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특별위원회’ 본격 가동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04-30 09:22

국민의힘 인천시당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특별위원회' 위촉장 수여식과 1차 전체회의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국민의힘 인천시당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국민의힘 인천시당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지난 28일 위촉장 수여식과 1차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코로나특위는 당초 예상과 달리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정부의 대응이 미흡한 부분을 지적함과 동시에 인천시민과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데 필요한 대안을 마련하고자 한다.
 
인천시 의사협회 회장을 역임한 윤형선 계양구을 당협위원장이 특위위원장을 맡았고 김진호 부위원장(현 인천시의사회 대의원회 부의장), 한상이 위원(현 인천시의사회 부회장), 박정숙 위원(현 시의원), 황순남 위원(현 계양구의원 기획주민복지위원장), 박판순 위원(전 인천시 보건복지국장), 최성재 위원(현 시당 청년디지털특별위원장) 등 6명으로 구성됐다.
 
국민의힘 인천시당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특별위원회'가 위촉장 수여식과 1차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고 있다./사진제공=국민의힘 인천시당

이학재 시당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방역 성과에 도취돼 백신도입에 안이하게 대응한 결과 코로나 종식을 위한 국민적 염원에 부응하지 못하고 불신만 키웠다”며 “방역과 백신 문제는 국가적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지만, 불신과 불안감에 팽배한 지금, 지역적 차원에서 시민의 궁금증과 불안을 풀어드리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격려했다.
 
윤형선 위원장은 회의에서 “지금은 백신으로 코로나를 차단시켜야하는 단계인 만큼 무엇보다 충분한 물량의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 급선무” 라고 강조하고, 정부의 백신확보 무능에 대해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게 백신 접종 순위는 100위권 밖이라는 참담한 현실과 백신 무용론을 주장해온 인사가 청와대 방역기회관으로 임명된 사실로 보면 현 정부의 백신의 중요성에 대한 안일한 의식을 보여줬다” 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정부는 국민들이 원하는 화이자 백신 도입을 앞당길 수 있도록 완제품을 사들여오는데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위탁생산 계약을 맺어 그중 일정 비율의 물량을 우리나라가 사용할 수 있도록 협상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위 부위원장인 김진호 인천시의사회 대의원회 부의장은 “국민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불신이 높은 상황인데 정부가 국민을 안심시키는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정부의 대국민 태도를 지적하며 “백신의 부작용 이유를 기승전기저질환으로 발표하면 안그래도 부작용을 걱정하는 분위기에서 특히 기저질환이 있는 국민은 백신 접종을 피하게 될 것이며 이는 백신에 의한 집단면역력 형성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정부는 백신 접종 후 나타난 부작용으로 고통을 받는 모든 사람들에 대한 보상을 선지급하고 정확한 인과관계를 추후 따져보는 조치와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한상이 인천시의사회 부회장은 “본래 백신은 5년에서 10년이라는 오랜 시간 동안 충분한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개발하는 것인데 전 세계적 위기 상황에서 1년만에 만들다보니 어떤 백신도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고 예방을 하기 위한 방법이 백신접종 밖에 없는 것도 사실인 만큼 정부는 국민의 불안을 불식시키는 노력을, 국민은 지나친 불안감에 접종을 피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백신으로 인한 집단면역 형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 날 회의에서는 코로나 확산의 원인 중 하나가 무증상 환자에 대한 식별이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전문가와의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전제로 코로나 간이키트가 코로나 확산을 낮추는 방안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진호 위원은 “간이키트를 손쉽게 구할 수 있다면 이 시국에 한 번쯤은 스스로 검사를 해볼 것이고 양성이 나온다면 선별진료소를 찾아가게 될 것” 이라며 “간이키트로 검사를 했건 안했건 무증상이면 선별진료소를 찾지 않을텐데 몇 명이라도 양성이 나와 검사를 받도록 유도할 수 있다면 지금보다는 코로나 확산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인천시당 코로나특위는 향후 지속적인 회의와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코로나 종식을 위한 대안들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