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백신 도입과 접종, 당초 계획 이상으로 원활하게 진행"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5-04 07:20

"5월 화이자백신 안정적 공급, AZ백신 계획보다 많이 들어올 것"
"상반기 접종 목표를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백신 도입과 접종은, 당초의 계획 이상으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인구 두 배 분량의 백신을 이미 확보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며 "국민들께서 불안감을 가지지 않도록 백신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고,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바로잡는 노력을 강화해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도, 코로나 확진자 수는 9주 연속 증가해 누적 확진자 수가 이미 1억5천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 수도 320만명에 이르는 등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인구 대비 코로나 확진자 수가 현저하게 적고, 특히 치명률은 주요 국가들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매우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인구 3000만명 이상 국가들 가운데 코로나 위험도가 가장 낮은 나라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또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명 접종 목표를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도 받았다"며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도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5월에도 화이자 백신은 주 단위로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이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물량이 앞당겨 들어온다"며 "정부는 치밀한 계획에 따라 백신별 도입 물량을 1차 접종과 2차 접종으로 가장 효과적으로 배분하고 있다"고 백신 공급에 차질이 없음을 강조했다.

특히 "백신 확보를 위한 전 세계적인 무한경쟁 속에서, 백신 주권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이라며 "성공 가능성이 높은 국산 제품들에 집중해 과감하게 지원하는 등 내년에는 우리 기업이 개발한 국산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지금으로서는 방역에서 방심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정부는 이동과 만남이 늘어나는 가정의 달을 맞아 경각심을 더욱 높이겠다"며 "국민들께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지치고 답답하시겠지만, 조금만 더 견디자는 마음으로 필수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