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6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김기현·안철수 첫 회동...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로" 합당 논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5-05 06:00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임 김기현 원내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당 대표를 예방해 악수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 논의가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대행 겸 원내대표는 5일 이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엔 합당 논의가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고 양당 대변인이 밝혔다.

양당 대변인에 따르면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은 전당대회가 시급하다"며 "전당대회 출마자들의 의견이 정리되고 난 다음에 통합이 가시화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안 대표는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힘 상황을 잘 알고 있다.

안 대표도 "야권이 내년에 제대로 정권 교체를 이루기 위해선 혁신이 필요하다는 마음에 동의한다"며 "여러 현안들이 많지만 국민의당도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모두발언에서 “국민의힘이나 국민의당이나 한 발짝 사이”라며 “이름부터 헷갈리는데 사실 이름만 헷갈리는 게 아니라 내용도 똑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만남이 큰 진척을 이룰 수 있는 계기가 될 거라 기대한다”며 “앞으로 안 대표님을 잘 모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합당은 저희가 당긴다고 해서 당겨질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며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거대한 조직을 이끌고 있고 당 차원에서 우리가 자세히 알지 못하는 많은 현안이 있을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합당을 굳이 너무 서두르거나 의도를 가지고 늦추거나 하는 것이 오히려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