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구시, 2단계 공공일자리 6850명 사업 돌입…비수도권 최대 규모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1-05-05 10:10

6일부터 희망플러스일자리·정부 희망근로지원사업 시작
대구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2단계 공공일자리 사업을 6일부터 3개월 동안 참여자 6850명(대구형 희망플러스 5000명, 정부 희망근로 지원 1850명) 규모로 시행한다.

지난 4월1일부터 8일까지 시 전역 114개 읍·면·동에서 참여를 희망한 1만2049명 중 소득, 재산, 실직기간, 취업 취약계층 해당 여부, 휴·폐업 여부 등 선발기준에 따라 종합 심사한 결과 모두 6500명을 선발했다.

선발된 사람들은 6일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코로나19 검사와 안전교육을 받은 후 △백신접종 지원(580명) △행정지원(320명) △공공서비스 지원(820명) △공공환경 개선(2030명) △구·군 특성화사업(1320명) △생활방역(1430명) 등 분야에서 근무를 시작한다.

또한 5월 중으로 △어린이집 방역(250명) △공공시설 방역(100명) 등 생활방역 분야에 35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지역 고용상황 악화로 올해 1단계 공공일자리 사업 신청에 1만3000여명이 몰리자 연간 계획한 3000명분 모두를 1단계에 우선 선발하면서 편성 예산 100억원 전액을 집행했다. 이후 시와 구·군을 합쳐 추경예산 500억원을 편성해 연말까지 취업 취약계층 1만명 이상이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했다.

이와 함께 전국 특·광역시 중 세 번째로 많은 국비를 확보한 '정부 희망근로지원사업'을 '대구형 희망플러스 일자리사업'과 같은 기간에 모집·시행해 추가 인원 약 2500명 이상을 코로나19 백신접종 지원과 재해예방 업무를 수행하게 한다.

이번 2단계 사업에 이어 3단계 공공일자리 사업은 오는 8월3일에서 10일 사이에 6000명 규모로 신청자를 모집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시행할 계획이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공공일자리 사업의 확대 시행으로 경제적 지원이 꼭 필요한 시민들에게 도움을 드리고, 이번의 일자리 경험이 향후 민간 취업과도 연계되도록 '희망에 희망을 더하는 사업' 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