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김부겸 총리 후보자 조국·친문 ‘문자 폭탄’에 선 그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5-07 06:00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국무총리 후보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더불어민주당 내 강성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 당원들의 ‘문자 폭탄’ 논란을 두고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민주주의적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긋고 나섰다. 

지난달 국무총리 후보자로 발표된 직후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문 대통령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한 만큼 민심에 귀를 기울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청문회 첫날인 6일 민주당 내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 논란을 두고 “문자폭탄을 감수하고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해야 한다”는 질의에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민주주의적인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대차 3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을 밀어붙인 친문계 당 지도부에 대해선 "국민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법안은 숙성해서, 여야가 대화했다면 국민이 납득하는 데 도움을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감한 현안에 대해선 '국민 눈높이'를 답변 기준으로 삼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선 "여러 가지가 기대에 못 미쳤다. 국민들, 특히 젊은 층에 여러 상처를 준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년 의원들은 “조국 전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다”면서 “하지만 그 과정에서 수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분열돼 오히려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동력을 잃은 것은 아닌가 뒤돌아보고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후 민주당 홈페이지 권리당원 게시판에서는 ‘검찰 개혁’을 선거 참패 원인으로 꼽은 일부 초선들을 향한 비난의 글이 쏟아졌다. 이들을 향한 막말과 욕설까지 잇따랐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