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야당 임혜숙•박준영•노형욱 후보 ‘부적격’... 여당 정권말 일방독주 비난에 레임덕 우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5-07 06:00

 국민의 힘 박성중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임혜숙, 박준영, 노형욱 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 보고서 채택이 일제히 미뤄졌다. 야당이 '지명 철회'를 요구하면서 청와대와 여당이 시간을 두고 숙고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이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당론을 확정,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세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자진사퇴 또는 지명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3명의 장관 후보에 대해결정적 흠결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정의당과 국민의당의 후보자 낙마 압박에 부담을 느끼며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국회는 이날 오후 과방위•농해수위•국토위는이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각각 열 예정이었으나 여야간 이견 탓에 줄줄이 무산됐다.

과방위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임 후보자에 대해 “여자 조국, 과학계 폭망 인사, 의혹 종합세트”라며 “청와대가 당장 지명을 철회하지 않으면 임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는 게 국민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임 후보자가 최근 15년 동안 해외 학회 등에 9차례 가족 동반 출장을 했으며, 가족의 여행 경비는 개인이 부담했다는 해명도 제대로 입증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농해수위 야당 간사인 이만희 의원도 박 후보자 부인의 ‘영국 도자기 밀수 의혹’을 거론하면서 “준법성과 도덕성에 치명적 결함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보따리를 이용한 고추 참깨 등 생계형 농산물 밀반입도 엄격히 단속하는데, 밀수 단속하는 해양경찰청 감독하는 상급 기관장으로서 지위에는 더더욱 부적합하다”며 “관세청은 철저한 조사로 배우자의 밀수행위에 대한 사실 관계를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세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오는 10일까지 국회가 청문보고서를 채택·송부하지 못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이내 기간을 정해 재송부 요청을 한 뒤 임명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국회는 지난 4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이어 이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여야 모두 ‘적격’ 의견을 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