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3일 일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협력의 발걸음을 다시 내딛기 위한 길을 찾겠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5-11 06:03

"남은 임기 1년, 불가역적 평화 마지막 기회로 여길 것"
"바이든 신정부 대북정책 환영,우리와 긴밀한 협의 결과"
1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뜻이 있으면 길이 있다"며 "한반도에 대립과 갈등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여는 것은 8천만 겨레의 염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남은 임기 1년, 미완의 평화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며 이같이말했다.

문 대통령은 "긴 숙고의 시간도 이제 끝나고 있다.행동으로 옮길 때가 됐다"며 "미국 바이든 신정부도 대북 정책 검토를 완료했다. 우리와 긴밀히 협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기본 목표로 싱가포르 선언의 토대 위에서 외교를 통해 유연하고 점진적·실용적 접근으로 풀어나가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을 환영한다"고 했다.

또 "5월 하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굳건히 다지는 한편, 대북 정책을 더욱 긴밀히 조율해 남과 북, 미국과 북한 사이의 대화를 복원하고 평화협력의 발걸음을 다시 내딛기 위한 길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남은 임기에 쫓기거나 조급해하지 않겠다"며 "다만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기회가 온다면 온 힘을 다하겠다.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함께 평화를 만들고, 함께 번영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는 외교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분명한 가능성을 보았다.국민들께서도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남북합의와 현행법을 위반하면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로서는 엄정한 법 집행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강조한다"라며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