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3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대전 대덕구의회, 열병합발전소 용량 증설 반대 성명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1-05-14 15:35

해당 지역구인 이경수·김홍태 의원 불참소식에 주민들 "누구 때문에 구의원 하는데" 분노
대전 대덕구의회가 14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대전열병합발전소 용량 증설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미경 의원-박은희 의원-김태성 의장-김수연 의원-이삼남 의원-오동환 의원./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대전 대덕구의회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대전열병합발전소의 용량 증설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태성 의장을 비롯해 이삼남, 박은희, 오동환, 서미경, 김수연 의원은 14일 본회의장에서 이같이 발표하며  "대덕구 신일동 대덕산업단지 인근은 소각장을 비롯해 각종 대기환경 오염시설로 인해 주민들의 고통을 헤아릴 수 없을 지경"이라며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계획은 즉각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대전열병합발전 측은 친환경연료로 안전하다고 하지만 실상은 LNG발전소 가동 초기에 질소산화물과 일산화탄소의 배출량이 크게 증가해 설치 목적상 가동과 중지가 수시로 반복되면서 대기오염물질이 다량 방출된다는 감사원의 의견이 있다"며 "기존 시설 개선이 아닌 발전용량을 112MW에서 495MW로 4배가 넘는 증설은 엄청난 미세먼지 배출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 대전열병합발전은 환경개선을 이유로 대다수 시설이 벙커C유에서 LPG로 바꿔 운영하고 있지만 또 다시 환경개선과 노후 설비 교체를 명목으로 증설한다는 것은 시민들은 기만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또 "대전열병합발전측이 주장하는 300MW이상 가스터빈 교체가 이뤄져야 기존 4만여 세대에 열공급이 가능하다는 주장은 현재 112MW 시설 절반 이하의 수준으로도 충분히 열공급을 하고 있어 사실과 다르다"며 "이는 전력생산으로 사업목적을 바꾸려는 의도와 함께 실질적 소유주인 외국계 자본의 먹튀가능성이 엿보이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끝으로 추가적인 복합화력발전 증설 즉각 철회, 대전열병합의 진정성 있는 사과 및 모든 정보 공개, 시민들이 안전하게 숨 쉴 수 있는 환경 보장 등 세가지의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반대 성명서 발표에 이경수 의원(민주당, 다선거구)과 김홍태 의원(국민의힘, 다선구거)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들의 지역구가 대전열병합발전이 위치하고 있는 신일동이 지역구인 것을 감안하면 두 의원의 불참은 지역주민의 건강권을 우선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참석하지 않았다는 논란을 불러일으킬 여지가 있다.

이경수 의원은 불참 이유에 대해 "전체적으로 반대여론이 있지만 정확하게 보면 주민들의 의견이 출분히 수렴되지 않았고 목상동 주민들 중에서 찬성하시는 분들도 상당히 많았다"며 "전문분야 교수들도 안좋다는 개념으로 설명하지 않았고 반대도 데이터나 환경적인 요인을 반박하는 증거를 제시하고 반대해야 하는데 무작적 반대하는 것은 찬성하기 어렵다"며 사실상 증설을 찬성하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홍태 의원은 "증설은 반대하지만 시설을 교체하는 부분은 환영한다"며 "기존 용량이 늘어나는 부분은 일산화탄소 배출등 문제가 있기에 반대하지만 현재 용량에서 LNG연료로 바꾸는 것은 찬성한다"고 말해 사실상 반대의견을 제시했지만 불참 사유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이들의 불참소식을 전해들은 목상동의 한 주민은 "지역구 구의원이 누구를 위한 구의원인지 되묻고 싶고 누구 때문에 구의원을 하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며 "불참의원들은 주민들의 편인지 아니면 회사의 편인지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고 누가 더 중요한지 잘 생각하기 바란다"고 분노했다.

한편 대전열병합발전은 기존 벙커C유와 LPG 연료 112MW급 발전시설을 친환경 연료로 분류되는 LNG 발전시설 495MW급으로 증설하는 계획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한 가운데 주민들은 환경오염등을 문제삼으며 반대하고 있어 주민들과 회사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