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청와대 앞 의원총회...“문재인 정권 오만과 독선 DNA 그대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5-15 06:00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들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노형욱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정부여당을 규탄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국민의힘은 여당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의 인사청문 절차 및 인준안을 강행 처리한 데에 대해 강력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날 청와대 앞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을 만나 서한을 전달받았다. 김 권한대행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김기현 당 대표 대행은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의 DNA가 전혀 고쳐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부적격 장관 후보자의 독단적 임명 강행은 청와대의 각본과 감독 아래 민주당이 실천에 옮긴 참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은 심지어 기자회견에서 인사청문 제도를 폄훼하면서 인사청문 제도가 마치 잘못된 것인 양, 인사청문 제도가 적폐라도 되는 양 희화화시켰다"며 "민심과 야당의 목소리를 그냥 흘러가는 이야기처럼 치부하는 오만함도 보였다"고 했다.

또한 "말로는 협치, 소통, 통합을 운운하지만 속은 오로지 내 편, 내 집념으로 가득 차 있는 이중적·위선적 행태가 4년 내내 반복되고 있고, 남은 1년 동안에도 전혀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며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편향성을 지속하면서 국민을 내 편, 네 편으로 갈라치는 분열만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제1야당 대표가 장관 후보자의 결격성에 대한 민심을 전달하기 위해 대통령 면담을 요쳥했지만 아무런 얘기 없이 임명을 강행했다"며 "김부겸 국무총리도 즉각 임명하는, 그야말로 야당 무시 태도를 공공연하게 보였다"고 강조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