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3일 일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장 접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5-15 06:00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과 면담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방한 중인 ‘에브릴 헤인스(Avril Haines)’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장은 한미 양국 간 현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이날 접견에서 문 대통령은 헤인스 국장과 서로 덕담을 주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접견 자리에서 “헤인스는 미국 최초의 여성 국가정보장이자,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상원에서 가장 먼저 인준된 분”이라며 덕담을 했다.

이에 헤인스 국장은 “문 대통령이 인권과 평화를 위해 걸어온 길에 존경을 표한다”고 화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헤인스 국장이 재임하는 동안 양국 간의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그러자 헤인스 국장은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을 넘어 이런 보편적인 가치의 동맹까지를 의미한다”고 뜻을 함께했다.

한편 미국의 정보수장인 헤인스 국장의 문 대통령 예방 자리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국정원장도 동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