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3일 일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 첫 주례회동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5-18 06:00

김 총리 "국민 통합·현장 중심 국정 운영"
부동산·백신·산재사고, 국민 소통 등 논의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상춘제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김 총리는 주례회동에서 “국정 운영의 주안점을 ‘국민 통합’과 ‘현장 중심’에 두고,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문제 해결, 경제 회복과 도약, 국민 화합·상생·포용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오는 22일 국무위원 워크숍을 개최하겠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초기 내각이 동질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마지막 1년 동안 국정과제를 이끌 장관들이 함께 의지를 다지고 마음을 모으는 워크숍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 김 총리는 “최근 안타까운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산업재해와 아동학대와 관련하여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하고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 대통령은 김 총리의 이런 언급에 공감을 표하며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 접종과 관련해 “백신을 접종할수록 더 많은 자유가 주어진다는 점을 통해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동산 대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해 결정하되,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기본적인 원칙은 조속히 결정하라”고 주문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사회적 갈등 해소와 소통 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특히 김 총리는 경제계, 종교계 등 두루 만나며 통합을 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문 대통령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총리 중심으로 정부가 합심해 가시적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