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김기현, "5·18 희생자 유족을 향해 "사죄의 말씀을 다시 한번 올린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5-18 13:36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41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기자들앞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5·18 희생자 유족을 향해 "사죄의 말씀을 다시 한번 올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공식행사에 우리 국민의힘을 대표해서 온 자리여서 감회가 더 남다르다"며 "희생당하고 아픔 당하고 계신 많은 유족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은 새 국민의힘 지도부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이어 ‘호남 구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은 "5·18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와 ‘공동체 정신’은 특정 정당·진영의 전유물이 아니다"며 "앞으로 국민의힘은 호남과 동행할 것"이라고 논평을 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올해 5.18민주유공자유족회가 추모제에 처음으로 국민의힘 의원을 초청한 것에 대해 "저희의 꾸준한 진정성에 화답해주신 결과로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지도부가 그동안 꾸준히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것도 5.18 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받들겠다는 다짐"이라고 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오월의 광주가 갈등을 완전히 이겨내고,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국민의힘이 앞서서 나서겠다"고 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