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4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수륙양용버스 사업자 선정에 치명적 오류 발견... "수입산인줄 알았다"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6-04 21:12

사진=최상기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부산시가 '수륙양용버스 운행 사업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국내 등록이 불가능한 수입 수륙양용버스를 운행하겠다는 민간업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의 심사 과정에 치명적인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브릿지경제는 17면 기사에서 "부산시가 국내에서 제조한다는 2순위 업체의 설명을 무시한채 1순위 업체와 같은 수입산 수륙양용버스로 취급해 심사했다"는 내용으로 보도했다. 

이같은 의혹 제기에 부산시는 지난 1일 "심사 과정에서 2순위 업체도 수입산 수륙양용버스를 운행하겠다고 했다"며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2순위 업체 (주)지엠아이그룹이 충남 부여군에서 운행 중인 수륙양용버스는 수입산이 아닌 국내에서 제조한 것이었다. 이 수륙양용버스의 수입산 여부는 부산시가 심사 과정에서 직접 지엠아이그룹 측에 물었었던 내용이다.

브릿지경제가 충남 부여군에서 운행 중인 수륙양용버스의 설계도면을 단독으로 입수해 검토한 내용에 따르면, 이 도면은 총 탑승인원 39명, 길이 12.15m의 수륙양용선으로 설계 됐으며 지난해 2월 13일 부산의 한 선박기술사에서 설계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2월 21일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에 등록을 마쳤다.

내용을 확인한 부산시 관광레저과 관계자는 "심사위원으로부터 '수입산'으로 전해들었는데 심사 과정에 오해가 있었던 모양"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착오가 있었지만 심사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보도가 이어지자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사람 심장에 칼을 찔렀는데 그게 사망에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라는 말과 무엇이 다르냐"며 분노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는 6월말에서 7월초쯤 우선협상대상자인 대준종합건설(주)컨소시엄과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나, 협약을 위한 자문단을 구성해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 규명의 과정을 거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