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서욱, 女중사 사망 발견 18일만에 사과 "무거운 책임 통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6-10 07:38

서욱 국방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은 성추행 피해자 이모 중사의 사망이 성추행과 연관돼 있다는 사실을 이 중사 사망 사흘 뒤에야 파악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공군 부사관 성추행 피해 사망 사건과 관련해 서욱 국방부 장관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하지만 사과보단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군 내부의 수사구조부터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한 야당의 국회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군을 움직일 수 있는 누군가가 개입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도 “사고가 반복적으로 지속되는 건 분명한 원인이 있을 것”이라며 “해편 등을 망설일 이유가 없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 장관은 “20비행단의 여건 등을 볼 때 여러 가지 느슨해진 부분도 있고 부대 환경도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부대 진단을 통해 정화, 해체 수준에서 부대를 정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국방부에서 본 사건을 이관하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회유·은폐 정황과 2차 가해를 포함해 전 분야에 걸쳐 철저하게 낱낱이 수사하여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군내 성폭력 사건 대응 실태와 시스템을 재점검하여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며 “민간 전문가들이 동참하는 민·관·군 합동기구를 조속히 구성하여, 이번 계기에 성폭력 예방제도, 장병 인권보호, 군 사법제도, 군 조직 문화 등 병영 전반에 대해 종합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