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9일 목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스페인 국빈방문 공식환영식 참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6-17 06:00

文,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에게 무궁화대훈장 수여
16일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국빈만찬 시작에 앞서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2박3일간의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드리드 왕궁에서 진행된 공식환영식에서 2019년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의 방한을 언급하며 “2019년 애초 양국 수교 70주년이 되는 지난해 방문하려 했으나 코로나 상황으로 뜻을 이루지 못했는데, 늦었지만 마드리드에서 다시 만나니 매우 반갑고 기쁘다”며 환대에 사의를 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양국은 유라시아 대륙의 양 끝에 위치해 있지만, 물리적 거리에도 불구하고 깊은 유대를 바탕으로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며 “2019년 사상 처음으로 스페인을 방문한 우리 국민이 60만명을 넘었고, 한국에서는 음식, 의류 등을 통해 스페인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다”고 말했다.
 
16일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참석해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함께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펠리페 6세 국왕은 코로나 초기 방역 분야 협력 지원에 사의를 표한 뒤 “영국, 오스트리아 등 방문하고 스페인까지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코로나로 힘든 시기인데, 문 대통령의 바르셀로나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참석이 긍정적인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또 펠리페 6세 국왕은 저녁 국빈 만찬을 언급하며 “경제인 참석 규모가 최대 규모인데 이는 스페인의 한국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스페인에서도 K-팝, 한국 영화가 인기를 끌고,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고 들었는데, 이처럼 양국 간 호감과 우호 증진은 양국 관계 발전의 전망을 밝게 해 주는 것”이라며 “경제 분야에서도 양국 간 협력이 제3국 공동진출과 4차 산업혁명, 스타트업 등 미래 산업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스페인 주요 인사가 참석한 공식환영식은 양국 국가연주, 의장대 사열, 왕실 근위대 및 기마병 분열 등으로 스페인 왕실의 전통 의전에 따라 진행됐다.

한편, 공식환영식에서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에게 무궁화대훈장을 수여했고, 펠리페 6세 국왕은 문 대통령에 최고국민훈장, 김정숙 여사에 국민훈장 대십자장을 각각 수여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