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프로구단 관계자와 현장 소통 간담회 개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6-21 16:44

부산아이파크(축구), 롯데자이언츠(야구), BNK썸(여자농구) 순으로 소통 확대
시설 현장 확인, 선수 및 코치진 격려, 프로구단 지원방안에 대한 논의의 시간 가져
부산시청사 전경 항공사진./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부산시는 부산에 연고를 두고 있는 프로구단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스포츠산업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현장 소통 행보를 시작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1일 첫 방문지로 프로축구 부산아이파크의 클럽하우스가 있는 강서체육공원을 찾아, 선수 및 코치진을 격려하고 주요시설을 둘러본 후 구단 관계자와 간담회 자리를 가진다.
 
간담회에는 김병석 부산아이파크 대표이사,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히카르도 페레즈 감독, 박종우 선수가 참석해 축구 전용구장 건립, 구덕운동장 시설 개·보수, 시설 사용료 감면, 경기 홍보 지원 등 구단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정책과 스포츠산업 분야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오는 6월 23일에는 박형준 부산시장의 국외 출장 일정으로 이병진 행정부시장이 롯데자이언츠의 홈구장인 사직야구장과 BNK썸의 클럽하우스가 있는 BNK연수원을 방문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이번 현장 간담회를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릴레이식으로 정례화해 프로구단 관계자와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이번에 수렴한 의견들을 6월 말 발표 예정인 ‘부산시 스포츠산업 발전 종합계획(안)’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KT 농구단 이전을 계기로 부산의 스포츠산업 관련 정책 방향을 전면 재검토할 예정”이라며, “이번에 논의된 사항들을 면밀히 검토해 시책에 반영해 나감으로써, ‘건강 체육 천국 도시 부산’을 만들겠다는 시민 여러분들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