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8월 04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이준석, 前 채널A 기자 1심 무죄에 "추미애, 어떻게 국민에게 AS할건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7-20 06: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당사자로 지목돼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1심 무죄 판결과 관련해 "추미애 전 장관과 범여권 인사들은 어떻게 국민에게 애프터서비스(AS)를 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기자의 1심 결과를 언급하며 "지난해 총선을 2주 앞두고 여당과 일부 언론은 소위 ‘검·언 유착’이란 논리를 가동해 본인들의 총선 대전략 중 하나로 삼았던 검찰 개혁에 대한 정당화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초기 대응 실패를 기반으로 한 정권 심판론이 가중되던 분위기를 반전시키려고 했다"며 "애초에 제보자 자체가 사기, 배임, 횡령 등의 전력이 있던 인사였음에도 이렇게까지 판을 키웠던 여권의 정치인들도 크게 반성해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이 대표는 "정권 5년차인 이 정권은 586기득권만 즐기고 무거운 세 부담에 국민은 고혈을 짜내고 있다"며 "그런데도 책임지는 사람은 없고 처벌받는 사람도 없는 건 문재인정부가 도덕적으로 완벽해서가 아니라 검사들의 칼을 다 부러뜨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는 검·언 유착 프레임으로 가뒀던 능력 있는 검사들의 칼을 돌려주고 권력의 견제자 역할을 다시 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여당이 추진 중인 언론 개혁에 대해 "문재인정부는 노무현정부의 계승자를 자처하면서 다원성을 기반으로 한 미디어 정책이 아닌 강압적 언론통제의 길에 나서는 이유가 궁금하다"면서 "언론의 무오류성을 강요하는 것은 국민의 무오류성을 강요하는 것과 같고, 언론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의 강요는 언론사가 아니라 국민의 알권리를 위축시키는 것임을 여당은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