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스포츠
경북일고 신궁 김제덕 선수,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 획득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21-07-24 21:29

24일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을 찾아 김제덕 선수의 금메달을 염원하며 응원전을 펼쳤다.(사진제공=경북교육청)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도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 소식이 전해졌다.

경북교육청은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전에서 예천 경북일고 2학년 김제덕 선수가 대한민국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제덕 선수는 여자부 안산 선수와 한 조를 이뤄 24일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전에 출전했다.

16강전 방글라데시를 6대0, 8강에서 인도를 6대2, 준결승에서 멕시코를 5대1, 결승에서 강팀 네덜란드를 만나 5대3으로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금메달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대한민국팀 첫 금메달로 고등학교 2학년 선수가 대표팀 전체의 사기를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고 올림픽 남자 양궁 사상 최연소 금메달리스트의 기록도 함께 갈아치웠다.

김제덕 선수는 오는 26일 남자 단체전, 31일에는 남자 개인전에 출전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23일 치러진 랭킹라운드 기록으로 1번 시드를 배정받아 대회 다관왕의 기대를 한껏 올리고 있다. 

경북 예천에서 초등학교 3학년부터 양궁을 시작한 김제덕 선수는 각종 전국대회를 휩쓸었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집중력과 경기를 즐길 줄 아는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진 선수로 평가되어 왔다.

한편,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24일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을 찾아 김제덕 선수의 가족, 경북일고등학교 교직원과 학부모, 대한중고양궁협회 임원, 경북양궁협회 임원, 예천군 체육회 관계자와 함께 김제덕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염원하면서 응원전을 펼쳤다.

임종식 교육감은 "초등학교부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의 꿈을 향해 묵묵히 걸어온 김제덕 선수가 너무나 자랑스럽고 남은 경기에서도 경북 교육 가족 모두가 김제덕 선수의 더 큰 꿈이 이루어지도록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ksb81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