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청와대
靑,1년여 동안 단절된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7-28 06:01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난 4월 친서 여러 차례 교환 계기로 복구
27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남북간 통신연락선 복원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27일 그간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은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되었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되었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북측은 지난해 6월초부터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명의로 항의 담화들을 발표했다. 

이후 북한은 같은달 6월 9일부터 남북연락사무소 통신선, 군의 동·서해 통신선, 노동당~청와대 직통전화(핫라인)선을 차단한 바 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