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16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시·부산공동어시장, 현대화사업 추진방안에 극적 합의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7-28 09:06

공동어시장 현대화사업 급물살… 명품 수산시장 향한 ‘날갯짓’
부산공동어시장 초매식 자료사진.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제안한 협의 사항을 부산공동어시장 측이 수용하면서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공동어시장 현대화사업이 급물살을 타게 되었다.
 
부산시는 공동어시장 중앙도매시장 개설 전환 및 현대화사업 성공적 추진을 위하여 중앙도매시장을 개설하고 부산공동어시장 측과 함께 시장을 관리·운영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공동어시장 측이 수용하면서 극적 합의가 이루어졌다.
 
부산공동어시장은 국내 연근해 수산물 유통의 30%, 전국 고등어 위판량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산지 위판장이지만, 건립 50여 년이 지난 지금 시설 노후화와 어업자원 고갈, 수산물 소비 위축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단순한 시설 현대화에 그치지 않고 시장의 공적 기능 강화 및 경영 혁신, 수산업 여건 변화를 반영한 시민 중심의 관광 복합 판매시설 도입을 위해 공동어시장에 중앙도매시장을 개설하는 조건으로 국비 70%를 확보했다.
 
이후 양측은 2019년 6월 공동어시장의 공영화 및 부산시 주도 현대화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산 협의를 진행해 왔으나 올해 4월, 공동어시장 측에서 공영화 추진을 대신하여 현대화사업을 직접 추진하겠다는 견해를 밝히면서 부산시와 공동어시장 간 의견이 상반되어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부산시와 공동어시장 측은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하여 중앙부처 및 관련 단체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상호 의견을 조율해 왔다. 시는 필수 협의 사항을 논의하기 위하여 지난 19일 시청에서 간담회를 개최하였고, 이날 간담회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국민의힘 안병길 국회의원(부산 서․동구), 공동어시장 박극제 대표가 참석했다.
 
부산시는 중앙도매시장 개설 및 현대화사업 추진을 위한 필수 협의 사항을 제시하였고, 지난 26일 개최된 공동어시장 총회에서 부산시 제시안이 의결되면서 현대화사업 추진방안에 대하여 양측이 합의하게 되었다.
 
현대화사업 추진을 위한 필수 협의 사항은 ▲보조금으로 취득한 시설물 처분제한 기간 법령준수 ▲시설물 처분제한 기간 건물․토지 무상임대(공동어시장→시) ▲시민을 위한 열린 중앙도매시장 콘텐츠 설계 반영이며, 부산시는 공공성이 확보된 중앙도매시장 개설을 위하여 공동어시장 지분 일부(40%) 매입도 병행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합의는 시민들에게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현대화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차원에서 양측이 한걸음 씩 양보하며 얻은 값진 결과”라며 “시와 공동어시장이 힘을 모아 시민들이 원하는 명품 수산시장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